Meme’s Counterattack / 짤의 역습 (2017)

Type : AI Interactive installation

Material : PC, projector, webcam, web crawling image, chainer fast neural style models

Size : Dimension variable

Year : 2017

[짤의 역습]은 웹 상의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짤(meme)을 인공지능이 학습한 결과를 보여준다. 1976년 출간된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 의 <이기적 유전자(The Selfish Gene)>에서 규정된 문화의 최소단위인 ‘밈(meme=짤)’은 또한 웹에서 통용되는 내용을 담은 이미지를 칭한다. 이를 관람자와의 인터랙션을 위해 환경의 구성요소로 사용한다. 의미를 담은 이미지를 학습한 인공지능 모델이 웹캠을 통해 관람자에게 소통을 시도하는 상황을 연출한다.

[Meme’s counterattack] assumes the state of communication in which artificial intelligence learns the meme that is becoming a new communication on the web and placed in a virtual environment. Meme refers to an image containing the content prevailing on the Web as originally defined in Richard Dawkins’ Selfish Gene, published in 1976. it used So it can interact with the audience creating a structure interaction in the learning model through artificial intelligence to produce a new situation, trying to communicate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lea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