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ir Walker (2015,2017,2019)

TYPE : Interactive robotic figure

MATERIAL : smart Servo Motor, ultra sonic Sensor, wooden chair, arduino mega

SIZE : 55 x 60 x 80 cm (EA)

YEAR : ver.1_2015 / ver.2_2017 / ver.3_2019

General director, manager _ 조영각 / Youngkak Cho

Robotics Engineer _심준혁 / Junhyuck Sim

Software Developer _ 조동근 / Dongkeun Cho

Hardware Developer _ 전형산 / Hyoungsan Jun 

<Chair Walker>는 아트센터 나비  Nabi Lab에서 제작한 인터렉티브 로보틱 아트로, 다족 보행 로봇 기술을 이용하여 ‘앉을 수 없는 의자’를 구현한 작품이다.

의자는 주로 앉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다. 사람의 몸과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는 가구이기도 하다. 그래서 사람들은 의자를 보면 앉고 싶어 하고 편안함을 찾으려 한다. <Chair Walker>는 의자에 반영된 의미와 반대로, 사람을 피해 움직이는 존재로 설계하였다. 현대사회에서 의자는 사람의 몸과 닿아 있는 시간이 가장 긴 가구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은 편안함, 안락함을 기대하고 의자를 마주한다. 하지만 <Chair Walker>에는 사람이 앉을 수 없다. 의자가 가진 기능, 의미가 아닌 기계와의 결합을 통해 미래적 사물의 확장을 이야기하려 한다.

<Chair Walker>에 사람이 일정 거리 이상으로 다가가면 그와 반대 방향으로 걸어간다. 마치 사람을 피해 도망가는 것처럼 표현되는데, 이는 사물이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자유 의지로 움직이며 인간과 같은 감정을 가지는 의자는 현시적 사물로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 인간과 다른 생물학적 의미를 가지는 존재로 다가가 새로운 관계를 형성하고자 한다.

<Chair Walker>는 총 12개의 서보 모터, 1개의 울트라소닉 센서와 아두이노로 구성되어 있다. 센서를 통해 사람이 다가온다는 것을 인지하면 의자는 움직이기 시작한다. 진행 방향에서 왼쪽으로 방향을 틀어 몸체를 회전한 후 걸어간다. 4개의 다리에 각각 3개의 모터가 있어 관절을 구성한다. 관절의 움직임은 보폭과 모터의 회전 속도, 의자와 바닥 사이의 마찰계수를 고려하여 설계되었다.

Char Walker is an interactive robotic art produced by art center Nabi E.I.Lab. It is a work that embodies ‘unable to sit’ using multi-legged walking robot technology.

Chairs are usually made for sitting purposes. It is also the most closely related furniture to the human body. So when people see chairs, they want to sit down and find comfort. Contrary to the meaning reflected in the chair, <Chair Walker> was designed to move away from people. In modern society, chairs are the furniture with the longest contact time with a person’s body. That’s why people face chairs in anticipation of comfort and comfort. But no one can sit in the <Chair Walker>. We are going to talk about the expansion of future objects through the combination of the functions and not the meaning of the chair but the machine.

When a person approaches a certain distance, he or she walks in the opposite direction. It is expressed as if they are running away from a person, which also seems to reveal their feelings. Wouldn’t a chair that moves freely and has the same human feeling overcome its limitations as a contemporary object? They want to reach out to beings with different biological meanings and form new relationships.

<Chair Walker> consists of a total of 12 servo motors, one ultra-sonic sensor and an arduino. When the sensor recognizes that a person is approaching, the chair starts to move. Turn left in the direction of progress and rotate the body before walking. Each of the four legs has three motors to form joints. The movement of the joints was designed in consideration of the step width and the rotational speed of the motor, the coefficient of friction between the chair and the floor.

ver.1/ ver.2 full shot

ⓒ 2015 art center nabi. All Rights Reserved.